그룹 워너원이 결국 계약연장 없이 활동을 종료한다. 1년 6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눈부신 활약을 펼쳤던 이들은 새로운 시작을 맞이하게 됐다.

18일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는 워너원이 계약연장 없이 2018년 12월 31일자로 계약이 종료된다는 사실을 알렸다. 그러나 이들의 마지막 활동은 내년 1월 열리는 콘서트다. 소속사는 “계약 종료 시점 이후의 시상식 등 공식 활동은 당초 계획대로 진행되며 1월 콘서트를 마지막으로 워너원의 모든 공식 활동 또한 마무리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스윙엔터테인먼트는 “스윙엔터테인먼트 및 관련 스태프 모두 남은 기간동안 워너원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 할 예정이며 이후 멤버들의 새 출발과 활동 또한 응원할 예정”이라며 팬들과 11명의 멤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지난 2017년 케이블채널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워너원은 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 등 총 11명의 멤버로 구성된 프로젝트 그룹이다. 

 

워너원은 지난 1년 6개월 동안 K팝을 대표하는 그룹으로 성장했다. 프로그램의 높은 화제성은 자연스럽게 워너원으로 이어졌고, 데뷔앨범부터 최근 발표한 정규 1집까지 모두 히트시키며 화제성과 자신들의 파급력을 입증했다. 특히 워너원은 1년 6개월이라는 짧은 활동 기간에도 불구하고 데뷔 앨범 밀리언셀러, 시상식 대상 수상 등 각종 기록을 세운 것은 물론, 월드투어를 개최했을 만큼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활약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때문에 워너원의 계약연장 여부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여러 의견이 나왔지만 멤버들의 모든 소속사가 다른 만큼, 의견을 하나로 모으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 수차례 활동 연장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결국 워너원은 재계약 없이 해산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계약종료 후에도 워너원은 당분간 완전체로 예정됐던 시상식과 콘서트를 진행한다.

이후 멤버들은 원래 소속사로 돌아가 솔로 가수부터 원래 소속됐던 팀으로의 복귀, 새로운 그룹으로 데뷔, 군 입대 등 다양한 형태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아티스트로서 제 2막을 시작하는 워너원 멤버들의 활동에 대한 기대도 매우 높아지고 있다.

 

출처: 스타뉴스 이정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