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염정아vs이태란, 연기 장인들의 ‘불꽃 튀는’ 대치

지난 주 역시 ‘SKY 캐슬’ 배우들의 연기력이 빛을 발했다. 드라마 화제성 1위와 함께 분당 최고 시청률 11.8%(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한 것.

첫 방송 이후 4주간 시청률과 화제성에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총 20부작). 특히 지난 15일 방송된 8회 시청률이 수도권 10.5%, 전국 9.5%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또한,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12월 2주 차 TV 화제성 드라마 부분에서 최정상을 차지했다. 화제성 점유율은 지난주보다 상승한 14.7%를 나타내며, 1위로 성큼 올라섰다.

이 가운데 8회에서 박영재(송건희) 일기를 소재로 소설을 쓰는 이수임(이태란)과 이를 막아서는 한서진(염정아)의 불꽃 튀는 대치 장면이 분당 시청률 11.8%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까지 치솟았다. 우연히 영재의 태블릿 PC 일기를 읽고 충격을 받은 수임. 부모에 대한 복수심을 품어온 영재와 김주영(김서형)이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고 직감했다. 이에 “난 이 비극의 중심에 전문 코디, 김주영 선생이 있단 생각을 떨칠 수가 없는데 넌 그런 생각이 안 드니”라고 서진에게 물었지만, “가당찮게 어디서 훈수질이야”라는 답이 돌아올 뿐이었다. 여전히 의문을 지울 수 없었던 수임은 ‘누가 그 여자를 죽였을까’라는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수임이 영재 일기를 토대로 소설을 쓰고, 심지어 취재를 위해 직접 주영을 찾아갔다는 사실에 분노가 차오른 서진. “네가 영재 얘기로 소설을 쓰든 국을 끓이든 상관없는데 김주영 선생, 건들지 마. 내 딸 선생이라고 말했잖아”라고 수임을 향해 소리쳤다. 이에 그동안 서진의 화를 묵묵히 참던 수임도 결국 폭발하고 말았다. “네가 뭔데 나한테 이래라 저래라야? 네가 자꾸 이러니까 더 캐고 싶잖아. 우리 집에 살던 사람들이야, 그 사람들의 비극을 내가 너처럼 구경만 해야겠니”라고 나선 것. 여기에 “미향아! 나 건들지 마. 너, 나 못 이겨”라는 수임의 마지막 한마디는 두 사람의 관계를 역전시키며 분당 최고 시청률 11.8%를 기록했다.

김혜나(김보라)의 출생의 비밀이 드러난 8회 엔딩 또한 화제성 1위 달성과 분당 최고 시청률 11% 돌파에 크게 일조했다. 김은혜(이연수) 핸드폰에 임시저장되어있던 ‘당신에게 딸이’라는 메시지를 보고, 떨리는 마음으로 전화를 걸어본 혜나. 그 전화 너머로 “은혜니? 김은혜 맞지”라고 묻는 강준상(정준호)의 목소리가 들려와 혜나는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충격을 안겨줬다. 더불어 이 모든 상황을 서진이 엿듣게 되면서 강예서(김혜윤)의 전교회장 당선으로 행복했던 부부의 앞날에 위기감을 예고했다. “역시나 엔딩 장인”이라는 호평을 들은 8회 엔딩은 분당 시청률 11.6%를 기록했다.

배우들의 뜨거운 열연과 충격적인 전개가 완벽하게 맞물리면서 매회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SKY 캐슬’, 매주 금, 토 밤 11시 JTBC 방송.

 

사진|‘SKY 캐슬’ 방송 화면 캡처

출처:동아닷컴 정희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