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위너 송민호가 멤버들에 대한 폭로전을 펼쳤다.

27일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는 솔로 활동을 시작한 위너 송민호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아이돌룸’ 녹화에서 MC 정형돈은 송민호에게 “위너 멤버들 중 첫 솔로 데뷔를 하는 것에 대해 멤버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나”고 물었다. 이에 송민호는 “멤버들 모두가 솔로 활동을 응원해준다”라며 위너의 돈독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또한 “리더 강승윤이 촬영장에 커피를 300잔 사들고 왔다”는 훈훈한 일화를 공개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칭찬도 잠시, 송민호는 멤버들에 대한 가감없는 폭로로 웃음을 자아냈다. 숙소에서 함께 살고 있는 이승훈에 대해서는 “스케줄이 끝나면 ‘수고하셨습니다’라고 말한다. 비즈니스적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숙소에서 음식을 시켜도 자기가 먹을 음식만 먼저 챙긴다”는 농담을 전했다.

또한 송민호는 “내 센스는 다른 멤버들보다 한참 위다“라고 자부해 ‘대세 예능돌’다운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멤버들 중 나보다 상식이 부족한 멤버가 있다”고 깜짝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아이돌룸’은 27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출처:마이데일리   이승길 기자

사진  JT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