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언니’ 포스터/사진제공=제이앤씨미디어그룹, 필름에이픽쳐스

영화 ‘언니’가 12월 말 개봉을 확정하며 액션 여제 이시영의 순도 100% 리얼 액션이 돋보이는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언니’는 사라진 동생 은혜(박세완)의 흔적을 찾아갈수록 점점 폭발하는 전직 경호원 인애(이시영)의 복수를 그린 분노 액션 영화.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연말 극장가에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언니’가 선보일 이시영의 독보적인 액션은 관객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금껏 본 적 없는 여배우 액션을 예고하며 ‘악녀’ ‘마녀’를 뛰어넘는 제대로 된 펀치 액션을 보여준다는 각오다.

공개된 1차 포스터는 알 수 없는 한 남자를 손아귀의 힘으로 포박하고 있는 이시영의 분노에 찬 모습과 절박한 눈빛이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정체불명의 인물과 차 안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듯한 그의 모습은 영화 속에서 그가 어떤 위기 상황에 처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픔과 분노를 삼킨 듯한 처절한 눈빛과 “반드시 잡아서 내 동생 구해야만 한다”라는 카피는 사라진 동생을 찾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진 그의 사투를 짐작게 한다. 여기에 더해진 ‘분노 액션’이라는 태그라인은 이시영이 선보일 강렬한 액션과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이시영은 맨손 액션부터 하이힐 액션, 카 체이싱 액션까지 영화 속 액션 장면 전체를 직접 소화해내는 열의를 보였다.

‘언니’는 오는 12월 말 개봉한다.

출처:텐아시아  김지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