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아이유가 10주년 투어 콘서트 국내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아이유는 지난 17~18일, 양일에 걸쳐 서울 송파구 KSPO DOME(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2018 데뷔 10주년 투어 콘서트- 이 지금’을 열고, 전국투어 중 마지막인 서울지역 공연을 ‘퍼펙트 성료’했다. 성공적인 전국공연에 힘입어 아이유의 이번 공연은 12월 아시아 4개 도시로 이어진다.

부산을 시작으로 한 아이유의 이번 투어 콘서트는 광주, 서울에 이르기까지 전국 주요 3개도시, 4회에 걸쳐 전석이 ‘완전 매진’을 기록하며, 공연 타이틀처럼 10년의 시간을 거쳐 최고의 ‘지금’을 증명한 ‘공연 퀸’ 아이유의 ‘역대급’ 무대들이 펼쳐졌다.

아이유의 이번 콘서트는 ‘영화’라는 메인 콘셉트를 바탕으로 지난 10년간의 스펙트럼 넓은 활동과 성장을 한 편의 영화처럼 밀도감 있게 구성하며 호평을 이끌었다. ‘흑백영화’, ‘로맨틱 코미디’ 등 각각의 장르로 특별 제작된 VCR은 영화 ‘잉투기’, ‘가려진 시간’ 등으로 알려진 실력파 영화감독 엄태화가 연출을 맡아 진한 감성과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웅장한 오프닝 영상 후 ‘분홍신’, ‘잔혹동화’로 화려한 포문을 연 아이유는 대규모 공연장을 빼곡히 채운 관객들의 압도적 함성에 힘입어 고개 숙여 인사를 전했다. 본격 무대에 앞서 아이유는 “10주년인 만큼 아낌없이 쏟아 부은 공연이다. 아이유의 10년을 제대로 훑어볼 수 있는 공연을 만들 것”이라고 전한 데 이어 “러닝타임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이며 현장의 뜨거운 함성을 이끌어냈다.

각오를 증명하듯 연이은 무대에서는 10년을 아우른 아이유의 화려한 ‘명곡 대잔치’가 펼쳐졌다. 아이유는 ‘하루 끝’, ‘잔소리’를 비롯해 ‘금요일에 만나요’, ‘너의 의미’ 등 세대를 아우르며 사랑 받고 있는 히트곡들을 연달아 열창하며 현장을 열정으로 물들였다.

매회 콘서트 ‘하이라이트’를 장식해 온 대표곡 ‘좋은 날’의 무대는 공연 초반 순서로 깜짝 공개되면서 더욱 큰 함성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그만큼 무엇 하나 1등이라 뽑을 수 없는 아이유의 화려한 10년 대표 곡들은 5시간 여 러닝타임 동안 팬들에게 깊은 울림과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부산, 광주, 서울로 이어지는 전국투어 공연을 모두 마친 아이유는, 오는 12월 아시아 4개 도시로 그 규모를 확장해 해외 팬들과 함께 끝나지 않은 10주년 공연의 여운을 이어간다.

예매 오픈 직후 전석매진을 기록한 아이유의 2018 아시아 투어는 8일 홍콩, 15일 싱가포르, 16일 방콕, 24~25일 타이베이로 행선지를 이어간다.

 

 

출처:YTN Star 강내리 기자  사진출처 =카카오M